공지사항 상세보기
[2011년 2월 15일 전자신문][新지방시대 R&D허브 꿈꾼다]경상대 그린에너지융합연구소
이  름 관리자 시  간 2011.02.15 13:45
이메일 조회수 705

'경남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R&D 브레인.'

경상대학교 부설 그린에너지융합연구소(소장 김기원 교수, 이하 융합연)의 미션이다. 이 연구소는 전 세계적 관심사이자 우리나라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그린에너지산업 분야에 대해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연구 수행을 목적으로 지난해 12월 설립됐다.

 

기사이미지

지난 12월 그린에너지융합연구소 설립을 기념해 열린 심포지엄에서 김두관 경남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융합연은 정부 및 지자체가 지원하는 특정 사업이나 과제 확보를 통해 만들어진 연구소가 아니다. 그린(환경), 에너지, IT융합으로 대표되는 산업적 트렌드를 파악하고, 이에 교수 등 대학 구성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세워진 대학 부설 연구기관이다.

현재 정부는 그린에너지 산업을 국가 중점육성 분야로 지정해 차세대 국가 성장 동력 산업으로 키우고 있다. 또 지역적으로 경남은 '그린에너지 세계수도'라는 목표를 수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지역 산업정책을 재편성할 정도로 그린에너지 산업에 관심이 높다.

국립 경상대학교를 보면 공학, 자연과학, 농학, 해양과학 등 단과대 단위에서부터 그린에너지를 연구하는 많은 교수(연구 인력)가 있고, 연구 장비 등 연구기반도 탄탄하다.

이러한 기반을 토대로 경상대는 그동안 미래융합파이오니아, WCU, ITRC, 태양에너지 및 바이오에너지 인력양성센터 같은 우수 사업을 대거 유치했고, 나아가 항공, 기계, 바이오, 나노신소재 등 그린에너지와 밀접한 산업분야를 학교 특성화 분야로 지정·육성하고 있다. 그린에너지융합연구소 설립이 주목받는 이유다.

융합연은 이같은 정부, 지자체 정책에 경상대의 우수한 연구 인프라를 연계해 그간 산발적으로 진행해 온 그린에너지 분야에 대한 연구역량을 집중·체계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학교 발전뿐 아니라 국가와 지역의 미래 그린에너지 산업에 기여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경남 그린에너지 R&D허브로 자리잡게 될 융합연의 연구분야와 활동은 5+5로 요약된다.

먼저 융합연은 산하에 풍력에너지연구센터, 광에너지연구센터, 스마트그리드연구센터, 바이오에너지연구센터, 이차전지연구센터 등 5개 센터를 두고, 각각 풍력에너지, 광에너지, 스마트그리드, 바이오에너지, 2차전지 및 관련 융합연구를 수행한다.

연구 활동은 △대학의 연구역량 강화 및 전문성 확보 △국내외 그린에너지 관련 단체 및 연기기관과의 교류활동을 통한 학술협력 네크워킹 구축 △지역 내 자치단체 및 민간단체와의 교류사업 활성화 △지역내 기업과의 산학협력 활성화 △지역발전을 위한 그린에너지분야 신산업 창출 5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

또 융합연은 '첨단 분야의 융합연구'라는 모토 실현과 실질적 성과 창출을 위해 학내 공대를 주축으로 자연대, 농생대, 해양대 등이 모두 참여하고, 외부에도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첫 사업으로 지역 산학연관 관계자를 초청, 연구소 설립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융합연은 5개 센터별 연구기능과 활동 목표를 소개하며 연구소 설립을 대외에 알렸다. 또 지난 1월에는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와 산학협력을 통해 연구소 내에 '경상대-SMD OLED 연구센터'를 설립하는 성과도 거뒀다.

김기원 소장은 “학내 그린에너지 관련 연구역량을 그린에너지융합연구소에 결집해 정부 및 경남의 정책에 부응하고, 관련 연구 및 융합연구에 대한 포괄적인 연구체제를 구축해 나가겠다. 이어 중장기적으로 정부 정책 및 경남도의 지원정책과 연계성을 갖고 경남도내 그린에너지 거점대학 연구소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라 말했다.

진주=임동식기자 dslim@etnews.co.kr

공지사항 관련글 보기
관련글
텍스트 [2011년 2월 15일 전자신문][新지방시대 R&D허브 꿈꾼...
  •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 글쓰기 답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Valid HTML 4.01 Transitional